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이슈 물가와 GDP

송미령 "농산물물가 하락세…양배추·토마토·수박값 모두 내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F 구성해 연내 기후변화 대책 수립…투자 방안도 포함"

양곡·농안법 개정에 반대 입장 시사…"8월 중 정부 대안 발표"

연합뉴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세종=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9일 "농산물 물가 지수가 3월을 정점으로 내려가는 모양새"라며 "상황이 확연히 좋아지고 있고, 앞으로 더 괜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양배추, 토마토, 수박 등 과일·채소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품목별로 보면 더 드라마틱한 것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배추 도매가격은 이달 포기당 2천368원으로 전달보다 57.5% 하락했고 토마토 도매가격은 지난 3월 10㎏에 5만5천838원에서 하락세를 보이며 이달 2만587원까지 떨어졌다. 제철 과일·과채 중 멜론과 참외 도매가격은 1년 전보다 각각 33.1%, 29.9% 내렸고 자두와 수박 도매가격은 각각 20.4%, 12.9% 하락했다.

연합뉴스

과일·과채 가격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송 장관은 지난해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큰 폭으로 뛴 사과와 관련해 "지금은 생육이 좋아 (생산량이) 평년 정도는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작황이 좋은 봄배추는 1만t(톤)을 비축하고 여름배추 계약재배 물량도 1만3천t으로 확대했다"며 "이를 합친 2만3천t은 역대 최고 비축량"이라고 강조했다.

송 장관은 이 같은 농산물 생육 상황과 가격 안정세는 여름철 기상에 따라 급변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폭염과 잦은 강우, 태풍 등에 대비해 방풍망, 차광망, 비가림시설 등을 갖추고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또 농산물 가격 급등락의 근본 원인은 '기후 변화'에 있다면서 연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후 변화에도 생산성을 높이려면 투자가 필요하다"며 "이 부분을 포함해 농산물 수급 안정 방안을 주제로 연말까지 안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작업을 위해 기상청과 통계청, 농촌진흥청, 생산자 단체가 참여하는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도 했다.

한국은행은 전날 사과, 소고기 등 국내 농축산물 물가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보다 크게 높다며 생산성 제고, 유통구조 개선, 수입 등 구조적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송 장관은 이와 관련 "앞서 과수산업 경쟁력 제고 대책, 농수산물 유통구조 개선방안을 마련했고 할당관세 적용을 확대했다"며 "정부가 이미 한 것을 강조한 수준이고 새롭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농업 분야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아 혼란을 불러올 수 있는 대목이 몇 가지 보였다"며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EIU(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조사를 이용했던데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데이터로 하면 (물가는) OECD 중간 정도 된다"고 부연했다.

송 장관은 외식과 가공식품 물가 안정을 위해 업계와 협의를 지속하겠다는 계획도 재차 밝혔다.

그는 "소비자 물가가 높으니 상생 차원에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며 "업계에서도 인상 시기를 늦추거나 인상 품목을 최소화하는 등 협조적"이라고 설명했다.

송 장관은 외식업계 인력난 해소를 위해서는 "비전문 취업비자(E-9) 제도를 개선할 것"이라며 "현재 100개 지역 내 한식음식점에 한해 시범 운영하고 업력 제한도 있는데 업종, 지역, 업력 기준을 완화하거나 없애는 방안을 관계 부처와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공공비축벼 보관창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송 장관은 22대 국회에서 다룰 양곡관리법,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법(농안법) 개정안에 반대 입장임을 시사하면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양곡법 개정안은 남는 쌀을 정부가 사들이도록 하는 내용이다. 농안법 개정안은 농산물값이 기준 미만으로 하락하면 정부가 그 차액을 생산자에게 지급하는 '가격 보장제'가 골자다.

그는 "양곡법, 농안법이 크게 달라진 것이 없어 (정부의) 입장은 동일하다"며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 단체장, 전문가, 연구기관 등과 '한국형 소득·경영 안전망' 구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민·관·학 협의체를 구성해 오는 8월까지 구체적인 안을 만들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송 장관은 80㎏(한 가마)에 18만원대로 떨어진 산지 쌀값과 약세를 보이는 한우 가격을 지지하기 위한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송 장관은 쌀 15만t을 추가로 매입하라는 농민단체의 요구에 대해서는 "정부는 농가에서 이미 50만t을 매입했고 (남은 것은) 농협 재고"라고 덧붙였다.

s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