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이찬원 "임영웅, 장민호·영탁과 술자리 싸움 조용히 종결" (소금쟁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임영웅, 장민호, 영탁과의 일화를 밝혔다.

18일 방송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하이엔드 소금쟁이’에는 사람들과의 만남이 원동력이라는 ‘파워 인싸’ 의뢰인의 사연이 소개됐다.

소금쟁이 14호는 직장인 극단에서 취미 생활 중이다. 몸이 10개라도 부족하다고 한다. 그의 월 평균 수입은 약 250만원이다.

소금쟁이 14호는 일어나자마자 주식을 확인했고 "내가 산 것만 딱 올랐다. 제일 기분이 좋다"라며 좋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인들은 한턱을 쏘라고 했고 14호는 지갑을 열었다. 그는 "머리로는 계산하지 말아야지 하는데 몸은 계산 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월 수입 중 음식값 계산만 150만원 이상이었다. 14호는 사람들과의 만남이 원동력이자 삶의 낙이라면서도 자신이 계산병 말기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이찬원도 공감했다. 그는 "난 중증을 넘어 초중증 계산병이다. 무조건 누구와 있어도 내가 계산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세찬은 "너무 큰형이 있어도 계산을 하냐. 내가 벌이가 좋아도 큰형이 있으면 고민하지 않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찬원은 "내가 한다"라면서 "그런데 이런 적이 있다. 장민호 씨와 영탁 씨와 임영웅 씨와 저와 이렇게 네명이 술을 먹었다"라고 떠올렸다.

양세형, 양세찬은 "장민호씨가 내야하지 않냐. 형이니까"라며 한 목소리를 냈다.

이찬원은 "나이순으로 장민호, 영탁, 임영웅, 이찬원이다. 다 마시고 계산해야 했다. 다 내려고 했는데 임영웅 씨가 조용히 '제가 내겠습니다' 하니까 '그래 우리가 뭐라고' 이렇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린 다 싸웠다. '내가 낼 거다'라고 했는데 임영웅 씨가 마지막에 '제가 내겠습니다' 하니 우리가 다 '알겠습니다'라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K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