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박세리 기자회견 "아버지 빚, 더는 책임지지 않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자회견서 실제 도장과 위조 도장 제시

"골프 학교 설립·운영 계획 전혀 없어"

"오랜 기간 아버지 채무 문제 진행되고 반복"

[앵커]
전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인 박세리 이사장이 아버지의 사문서 위조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자처했습니다.

이번 사건은 물론 앞으로 아버지 채무와 관련된 어떤 책임도 지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기자회견장에 나온 박세리 이사장은 무엇보다 아버지에게 위조 사건의 책임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를 위해 현장에서 재단의 실제 도장과 위조된 도장까지 제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