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이관희, "김국진, 미모의 여성과 햄버거집서 만나" 과거 폭로…강수지 질투 ('조선의 사랑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예솔 기자] 이관희가 김국진의 과거를 폭로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솔로지옥3'로 화제를 모은 농구선수 이관희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해 과거 김국진을 만났던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조선의 사랑꾼' 팬이라며 농구선수 이관희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관희는 자신을 상어남으로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관희는 "나는 메기남보다 조금 더 세니까 상어남"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관희는 김국진에게 "저를 기억 못하시나. 햄버거 가게에서 두 번을 뵀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관희는 "그 식당에 국진 선배님이랑 나 밖에 없었다. 10년 전이었다. 그때 미모의 여성분과 함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수지는 "나 아니었나. 우리 둘이 햄버거를 먹은 적은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관희는 "두 번 다 다른 분과 계셨다"라고 말했다. 강수지는 "인기가 많았나보다"라고 질투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국진은 상황을 수습하려다 못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관희는 김준호, 김지민 커플의 영상을 봤다고 이야기했다. 이관희는 "준호 선배님이 문제가 많다. 스킨십이 없다고 들었는데 그럴 땐 남자가 좀 리드해야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국진은 "이관희씨를 박사님이라고 불러도 되겠나. 연애박사는 사람 박사나 다름 없다. 사람의 마음을 읽고 그러니까 박사님"이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