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신기루, '후천적 덩치설'에 발끈 "초6 때 80㎏으로 졸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먹찌빠' 13일 방송

뉴스1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코미디언 신기루가 맛깔나는 먹방을 선보이며 '먹찌빠'를 뒤흔들었다.

신기루는 13일 오후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 게스트로 나온 문세윤과 함께 덩치들의 인생 맛집을 찾아갔다.

이날 신기루는 첫 번째 맛집으로 신동이 추천한 오징어 불갈비찜 가게로 향했다. 신기루는 신동이 자신의 맛집을 자신만만하게 소개하자 "그러면 믿을 수 있지"라며 그의 말을 적극적으로 경청했다.

신기루는 오징어 불갈비찜 시식을 두고 밥뚜껑에 밥풀의 개수가 많아야 승리인 '덩치 밥뚜껑' 게임을 진행했다. 시식 기회를 얻은 신기루는 음식을 맛보기 시작, 메뉴는 하나지만 탕, 찜, 조림 등 여러 가지 요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녀의 생생한 맛 표현이 보는 이들의 군침을 제대로 자극했다.

또한 신기루는 과거 개그 프로에서 문세윤, 이국주와 같은 팀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국주랑 했을 땐 더블패티, 셋이 있었을 땐 돼지 공화국"이었다고 직관적인 팀명을 밝혀 모두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신기루는 서장훈이 자신을 후천적 덩치로 몰아가자, "그건 너무 자존심 상하는데요? 6학년 때 80㎏으로 졸업했는데요"라고 말하며 재치있게 상황을 받아쳤다. 센스 만점인 그녀의 마라맛 입담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신기루는 덩치들의 두 번째 인생 맛집으로 박나래가 추천한 쪽갈비 가게로 이동했다. 하지만 신기루는 최근 배달 주문 금액이 높아야 쪽갈비를 먹을 수 있는 이번 라운드에서 안타깝게 낮은 순위를 차지, 그저 다른 멤버들의 시식을 지켜보기만 해 짠내 나는 웃음을 안겼다.

결국 신기루는 쪽갈비 한입 찬스를 사용했고 문세윤이 고기를 건네주자 애교 섞인 말투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우여곡절 끝에 쪽갈비를 쟁취한 신기루는 "뼈도 맛있다"라며 폭풍 흡입, 인터뷰에서도 "쪽갈비는 뼈조차 맛있었어요"라는 한마디로 음식에 진심이 담긴 시식평을 내세워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남다른 예능감으로 목요일 밤을 웃음으로 가득 채우고 있는 신기루의 활약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에서 만나볼 수 있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