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박하선, 악플러 고소 열심히 하는 이유 "아이 친구 엄마가 진짜냐 물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사진 = 엄지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박하선이 악플러를 고소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엄지원' 영상에서는 박하선이 출연해 엄지원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악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예전에 욕 먹는 것 때문에 병이 생겼다. 근데 아파서 실려갔다는 기사에도 악플이 달리더라"라며 "제가 그 때 흡인성 폐렴으로 실려갔다. 근데 흡연성 폐렴이라고 '담배 많이 펴서 그런 거다'라고 하더라. 그 이후로 악플에 신경을 덜 쓰게 됐다. '아 그냥 욕을 하고 싶구나' 그 때보다는 그렇게 신경을 안 쓴다"고 운을 뗐다.

텐아시아

/사진 = 엄지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엄지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엄지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 = 엄지원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박하선은 "전 그래서 고소를 열심히 하고 있다. 왜냐면 저 혼자 문제였을 때는 상관이 없는데 이제 애들 친구 엄마가 악플을 볼 수도 있다. 예전에 같이 육아하는 엄마가 한 번 저한테 '그거 진짜냐?'고 물어본 적 있다. 너무 속상했다"며 "악플을 아이가 볼 수 도 있으니까, 성희롱하고 가족을 건드리는 너무 심한 악플은 바로 잡아야 겠더라"고 말하며 악플러 고소 이유에 대해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하선과 엄지원은 tvN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함께 출연한 사이. 박하선은 '산후조리원' 출연 결정 관련 "사실 고민이 많았다.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봐줄지 생각했지만 배우는 남들이 좋아하는 것만 할 수는 없다"며 "도전 끝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엄지원 역시 "가장 걱정됐던 부분은 제작진들이 대부분 출산과 육아의 경험이 없는 분들이었다"며 "시청자들이 봤을 때 내가 알고 경험하고 있는 얘기를 어떻게 공감할지 신경을 많이 썼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특히, 박하선은 빌런 역할에 대한 욕심을 나타내며 "연기가 되게 어려운 거 같다. 이제 나 좀 알아! 하는데 삐끗할 수 있고 나는 완벽하다고 생각해도 결과물이 다를 때도 있다 연기는 여전히 재밌으면서도 어렵다"고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