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모비스·글로비스 장중 롤러코스터...난리난 현대차그룹주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정몽구재단 설립자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사진 출처 = 현대차 정몽구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증권가에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의 사망설이 돌자 현대모비스의 주가가 급등세를 보이며 출렁이고 있다.

14일 오후 2시 현재 현대모비스는 전일대비 1만6500원(7.45%) 오른 23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장중 14.45% 뛰면서 25만3500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현대글로비스도 장중 11.92% 오르다가 같은 시간 4.73% 오른 18만8100원에 거래 중이다.

반면 같은 시간 현대차는 0.19% 소폭 하락 중이며 기아는 0.49% 상승 중이다.

증권가에서 정몽구 회장의 위독설이 사망설로 번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증권가에서는 정 회장이 VIP룸에서 사망했고 오는 17일 발표할 것이라는 지라시가 돌았다.

지난 2020년에도 정 회장이 대장 쪽 염증으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위독하다는 소문으로 번지면서 현대모비스의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른 바 있다. 현대차의 최대주주는 지분율 21.64%의 현대모비스로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주회사로 볼 수 있다.

한편 정몽구 회장의 위독설 등은 전혀 사실무근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회사측도 관련 소문을 부인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