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김대호 "출세 가망 없고 말년 비참…간사한 흉상" 관상풀이에 좌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구해줘! 홈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본인의 관상풀이에 울상을 지었다.

13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경북 영주로 임장을 나간 김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대호는 은퇴한 60대 부부가 살고 있는 집을 찾았다. 이곳은 1958년 지은 집을 3년 전 셀프 리모델링을 마친 곳이었다.

김대호는 툇마루에서 책 한 권에 관심을 보이며 "이거 재밌겠다"라며 "제가 왕이 될 상인지 보겠다"며 관상 책을 펼쳤다.

김대호는 "눈의 모양에 따른 관상. 쌍꺼풀 없는 눈인데 주름이 있다. 얼추 비슷한 걸 찾아봤다"며 "난목이다. 이 눈은 코와 관련해서 운수를 본다. 이 눈을 가지며 코가 풍부하게 큰 사람은 출세한다. 반대로 코가 작으면 출세는 가망 없다. 제 코 작은 편 아니냐"라고 말했다.

뉴스1

(MBC '구해줘! 홈즈'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또 코끝이 뾰족하면 마음이 컴컴하다. 간사한 흉상이므로 일시는 번영해도 끝이 길지 못하다. 만년에는 어둡고 비참한 인생을 보내게 된다"며 씁쓸해했다.

믿기지 않는 악담에 김대호는 "관상이라는 건 앞으로 변할 수도 있으니까"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그는 결혼에 관한 운수에 대해 "관상인데 별자리가 있다. 저는 천칭자리다. 이건 좋다. 타고난 재능이 뛰어나서 사람을 싫증 나게 하지 않는 대화가 더욱 돋보이게 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여러 사람에게 주목받고 있는 사이에 본인도 우쭐해져서 그만 좋은 기회를 놓치고 만다. '이 사람 아님 저 사람도 있겠지' 하는 생각은 아예 금물이다. 이 세상에는 많은 사람이 있지만 나에게 필요한 사람은 항상 하나뿐이라는 생각을 굳게 지켜야 한다"고 해석했다.

이에 주우재는 "저런 책이 어디 있나"라고 했고 박나래는 "악플집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ro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