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티아라 출신 아름, 아동학대 이어 사기혐의로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걸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아름을 사기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아름은 지난 3월 지인 3명에게 약 3600만 원의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름은 당시 본인과 자녀 병원비 등을 이유로 돈을 빌렸고 이를 갚지 않아 피해자 중 1명이 광명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다른 피해자 2명도 이와 같은 이유로 아름을 고소했다.

경찰은 현재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아름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수사 중이다.

앞서 아름은 전 남편이 자녀를 학대했다며 아동학대를 주장했으나, 혐의가 인정되지 않았다. 이후 전 남편이 남편과 그의 모친을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했고 아름은 지난 5월 초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및 아동유기 방임), 미성년자 약취 혐의로 수원지검 안산지청에 송치됐다. 아름의 모친도 미성년자약취유인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