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놀아주는 여자’ 2.3%로 출발…엄태구 반전 매력 ‘키득키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놀아주는 여자’ . 사진 ㅣ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남자 엄태구의 첫 로맨틱 코미디물 도전이 색다른 맛을 선사했다.

12일 첫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극본 나경/ 연출 김영환, 김우현/ 제작 베이스스토리, 아이오케이, SLL)에서는 서지환(엄태구 분)과 고은하(한선화 분)가 거듭된 우연으로 인연이 되어가는 과정을 속도감 있게 보여줬다.

이날 시청률은 수도권 2.2%, 전국 2.3%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말랑말랑한 로맨스코미디물답게 캐릭터의 특색을 담은 귀여운 일러스트와 유쾌한 연출이 시선을 모았다. 엄태구(서지환 역)의 변신은 단연 눈길을 모았다. 키즈 크리에이터 역할에 녹아든 한선화(고은하 역)의 사랑스러운 매력도 극에 활력을 더했다.

이날 서지환의 과거사로 포문을 연 ‘놀아주는 여자’는 서지환과 고은하의 달콤살벌한 만남의 순간들을 조명했다. 클럽부터 길거리, 키즈 푸드 페스티벌까지 뜻밖의 장소에서 연달아 만나면서 서지환과 고은하의 관계가 짧은 마주침이 아닌 진한 인연이 될 것을 예감케 했다.

먼저 클럽에서 서지환을 처음 본 고은하가 쓰러진 웨이터를 부축하며 깨진 술병을 주워 든 서지환을 수상한 사람으로 오해하면서 운명의 장난도 시작됐다. 특히 경찰 놀이 콘텐츠를 촬영하다 온 탓에 경찰복을 입고 있던 고은하가 사람들에게 떠밀리다 못해 결국 서지환에게 초면부터 대뜸 수갑을 채운 것.

더구나 서지환이 고은하가 들고 있던 사탕을 신종 마약으로 착각하면서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자세히 알기도 전 오해부터 하게 됐다. 심지어 서지환은 고은하를 자신의 라이벌인 고양이 파에서 보낸 스파이라고 확신하며 그녀를 집요하게 추궁하기도 했다.

이를 참다못한 고은하는 급기야 사탕을 입안에 모조리 털어 넣었고 경악한 서지환이 이를 말리려다가 의도치 않게 고은하의 입에 있던 사탕을 받아먹는 불상사가 일어나 폭소를 안겼다.

고은하를 만날 때마다 봉변을 당한 서지환은 인내심에 한계를 느끼고 선을 그었다. 고은하 역시 거친 말과 행동을 하는 서지환이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인 상황. 그러나 운명이 두 사람을 나란히 키즈 푸드 페스티벌로 이끌며 서지환과 고은하는 또 한 번 재회하고 말았다.

그러나 서지환이 아이들과 함께 환하게 웃는 고은하를 보고 떨림을 느끼는,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자신에게 온갖 굴욕을 안겼던 인물임을 알면서도 자리에 못 박힌 듯 우뚝 서서 고은하를 바라보는 서지환의 눈빛에는 어느새 설렘이 서려 있었다. 생전 처음 느끼는 감정에 심장을 부여잡는 등 모태솔로 서지환에게 찾아온 봄바람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훈훈한 무드도 잠시, 청소를 하던 고은하가 얼결에 서지환의 명치를 가격하면서 이들의 관계는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계단에서 떨어져 기절한 서지환과 어쩔 줄 몰라하는 고은하의 표정이 대비를 이루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놀아주는 여자’는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카리스마 넘치는 큰 형님이 아이들과 놀아주는 미니 언니를 만나 펼쳐지는 반전 충만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