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서효림父 "김수미子 첫 만남 황당, 결혼 안했으면…손녀도 안 예뻐"('아빠하고나하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이 김수미 아들과의 결혼과 임신에 관한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사정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또, 힘든 시절을 버티게 해준 아빠와의 애틋한 일화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12일 방송된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데뷔 18년 차 '팔색조 배우' 서효림이 새로운 '딸 대표'로 출연, '딸바보' 아빠와 친정 이야기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시청률은 3.7%(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로 종편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밝고 통통 튀는 매력으로 데뷔 1년 만에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으며 사랑받은 서효림은 지난 2019년 9살 연상의 김수미 아들 정명호와 결혼하며 '국민 배우' 김수미의 며느리가 되었다. 서효림은 "저는 배우 김수미의 며느리이기도 하지만 아빠 유인석의 딸"이라며, "김수미 며느리로만 너무 많이 알려져 부모님 입장에서는 서운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아빠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때까지 실내화를 다 빨아주실 정도로 정말 '딸바보'시고, 딸 일이라면 열일 다 제쳐두고 오시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올해 70세인 서효림의 아빠는 에버랜드 판다관, 롯데월드 신밧드의 모험 등 수많은 테마파크의 조형물들을 만든 조각가이다. 그는 딸 서효림에 대해 "예쁜 딸이었기 때문에 커서 미스코리아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다. 제 마음속에서는 제일 예쁘다"라며, 딸 이야기만으로도 울컥해 '딸바보'임을 인증했다.

이날은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서효림의 집이 최초로 공개됐다. 서효림이 시어머니 김수미와 "엄마"라고 부르며 아침부터 살갑게 영상통화를 하는 모습이 비춰지기도 했다. 통화를 마친 뒤, 서효림은 도보 5분 거리에 있는 친정집으로 향했다. 서효림은 아빠가 하나하나 모아둔 신인 시절 스크랩북을 꺼내 함께 보며 옛 기억을 더듬었다. 서효림의 아빠는 "딸이 연예인 됐을 때 어땠나"라는 질문에, "겉으로 티내지 않았지만 속으로는 상당히 기뻤다. 저도 과거에 연예인이 되고 싶었다"라고 대답했다.

아빠의 인터뷰를 본 서효림은 "전혀 몰랐다. 아빠의 꿈 얘기를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었다"라며 먹먹해했다. 동시에 "연예인이 되고 아빠가 기뻐했다는 것도 지금 처음 알았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서효림은 16년 전 신문 기사를 보며 자신의 본명에 대해 언급했다. "본명은 유하영인데, 엄마가 활동명을 '효림'으로 받아오셨다. 유효림은 발음이 어려워서 엄마 성을 따라 서효림으로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서효림의 부모님이 사위에게 받은 '체납 증명서'의 정체가 폭소를 자아냈다. 알고 보니 이는 서효림의 남편 정명호가 어버이날을 기념해 '가족 사랑세 환급 내역 안내'라는 제목의 이벤트 편지와 함께 용돈을 선물한 것이었다. 그런 뒤, 서효림 아빠와 정명호의 당혹스러웠던 첫 만남에 대한 이야기도 공개됐다. 아빠가 3주 정도 출장을 간 사이, 서효림의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터졌다. 이를 기사를 통해 접한 서효림의 아빠는 급히 서울로 올라오게 됐다.

서효림은 당시 상황에 대해 "아빠가 캐리어를 끌고 들어왔는데 남편은 잠옷 바람으로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었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서효림의 아빠는 "설마설마했는데 인사를 하길래 '그 남자구나' 싶었다"라며, "아무것도 몰랐는데 너무 황당했다"라고 당시의 복잡했던 심경을 전했다. 이어서 그는 "사위가 무릎을 꿇고 앉아 허락을 해달라고 했다. 대답을 하지 않고 여수로 다시 내려갔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그는 "그 사람하고 결혼을 안 했으면 했다. 마음이 속상해서 상견례도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자 서효림은 "상견례는 내가 안 하겠다고 했다"라며, 하루 전날 상견례를 취소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서효림은 "우리집이 기우는 결혼도 아닌데 딸 가진 입장이라는 것 때문에 부모님이 숙이고 들어가는 게 싫었다. 저는 아이가 생겼으니 빨리 결혼식을 해야 된다고 하는데, 시댁에서는 천천히 하라고 하는 게 납득이 안 됐다"라며, 결혼식을 준비하며 김수미와 갈등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서효림의 아빠는 유명인 사돈으로 인해 하객 좌석수를 양보할 수밖에 없었던 것에 대해 "편파적이다. 그렇게 하는 게 싫었다"라며 아직까지 남아있는 서운함을 내비쳤다.

서효림은 혼전 임신으로 결혼 6개월 만에 딸 조이를 얻었는데, 서효림의 아빠는 "가슴이 철렁했다"라고 그때의 충격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반가운 마음이 처음부터 없었다. 사위한테도 정이 없었기 때문에 손녀딸이 예쁘다고 생각 안 했다"라며, 손녀딸이 태어난 후 안아보지도 않았던 마음속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서효림은 "살면서 아빠 우는 걸 딱 한 번 봤다"라며, 신인 시절 지인에게 사기를 당했던 사건을 털어놓았다. "몇 억이라는 돈이 한번에 날아갔다. 통장에 잔고가 0으로 찍히는 순간 그 자리에 주저앉아서 울었다"라고 사기 사건을 설명한 서효림은 "자려고 누워있었는데 내가 잠든 줄 알고 아빠가 내 손을 잡고 미안하다며 엄청 울었다"라고 전했다. 서효림의 아빠는 "왜 자고 있는 딸에게 미안하다고 한 건지"라는 질문에, "얼굴 보고 얘기하면 둘이 껴안고 울까 봐"라고 대답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어서 서효림은 "힘든 시기에 아빠가 출장 갈 때마다 쪽지를 남기고 갔다"라며, "힘들거나 속상한 일 있을 때 아빠가 써준 쪽지를 보면서 견뎠다"라고 밝혔다.

다음 주에는 금지옥엽 키운 딸을 빼앗긴 서운함이 아직도 남아있는 서효림의 아빠와 벌러덩 드러눕기가 특기인 '뺀질력 만렙' 사위의 '동상이몽' 이야기가 펼쳐진다. 또, 딸의 늦은 귀가 문제로 감정의 골이 깊어진 김병옥 부녀의 이야기도 함께 공개된다.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