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하이브 대표, 민희진 가처분 인용 후 직원들에 “흔들리지 말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하이브 박지원 대표. 사진 I 하이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원 하이브 대표가 일련의 사태에 혼란스러워하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메일을 발송했다.

30일 박 대표는 사내 메일을 통해 “오늘 어도어 대표 해임에 대한 주주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결정이 이루어졌다”며 “회사는 법원의 주문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원이 이번 결정에서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를 데리고 하이브의 지배 범위를 이탈하거나 하이브를 압박하여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팔게 만듦으로써 어도어에 대한 하이브의 지배력을 약화시키고 민희진 대표가 어도어를 독립적으로 지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였던 것은 분명하다’고 명시한 만큼 법의 테두리 안에서 후속 절차에 나설 계획”이라고 이야기했다.

또 박 대표는 “지금까지 회사를 믿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시는 구성원 여러분들의 노고가 헛되지 않도록 회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를 계획대로 실행해 가겠다”며 “구성원 여러분께서는 걱정하지 마시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임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혼신을 다해 이뤄온 IP의 가치, 업무의 성과들이 훼손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는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로써 민 대표는 어도어 대표이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재판부는 “현재까지 제출된 주장과 자료만으로는 하이브가 주장하는 (민 대표) 해임사유나 사임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어도어는 31일 임시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다. 이번 임시주총에서는 민 대표를 제외한 어도어 이사 2명이 해임되고 하이브 측 인사로 교체될 예정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