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송승헌 "김구라, 평생 마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배우 송승헌이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김구라 관련 선입견을 언급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승헌이 방송인 김구라에 대해 갖고 있었던 선입견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라스')는 '연기꾼들의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송승헌, 이시언, 오연서, 장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승헌은 "'인간 방부제' 송승헌도 세월 가는 걸 체감할 때가 있다는데"라는 질문에 "아 뭐 그렇죠"라고 짧게 대답하며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지켜보던 이시언이 "긴장 좀 풀어요"라고 하자, 송승헌은 "오연서, 장규리는 ('라스') MC 중 한 명 때문에 (예능 출연이) 겁이 난다고 긴장하더라"며 이들을 긴장하게 한 인물로 김구라를 지목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형님도 요즘엔 많이 사람 되셨다'고 설득했다"며 "10년 전에 ('라스') 출연할 때도 사실 제일 하기 싫었던 이유는, 그때 형님을 모를 때였는데 '김구라 선배님은 평생 마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지금은 (김구라가) 최고의 MC지만, 인터넷 방송할 때가 있지 않았냐. 그런데 (우려와 달리) 편하게 해주시더라"고 덧붙였고, 김구라는 "그땐 미친 X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송승헌은 "세상 참 좋아졌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