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삼성맨 박병호, 이적 첫날 '장외 홈런'...부활 신호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스스로 방출을 요구한 끝에 삼성으로 전격 트레이드된 거포 박병호 선수가 이적 첫 경기에서 호쾌한 장외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타자 친화적인 구장, 아담한 라이온즈 파크에서 부활을 꿈꾸게 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홈런왕 출신' 박병호가 파란색 삼성 유니폼으로 갈아입었습니다.

타격 부진에 줄어든 출전 기회, 이 악순환 속에 은퇴까지 고민했던 '오른손 거포'는 어색하지만 설레는 표정으로 출발선에 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