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선업튀' 팝업스토어+단관 성공적…선재없는 월요일 어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선재 업고 튀어' 서울 팝업스토어와 최종회 단체 관람 이벤트를 성료했다.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극본 이시은 연출 윤종호, 김태엽 기획 CJ ENM 스튜디오스 제작 본팩토리)는 삶의 의지를 놓아버린 순간, 자신을 살게 해줬던 유명 아티스트 류선재. 그의 죽음으로 절망했던 열성팬 임솔이 최애를 살리기 위해 시간을 거슬러 2008년으로 돌아가는 타임슬립 구원 로맨스. 솔선커플의 애틋한 15년 로맨스와 쌍방 구원 서사, 캐릭터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배우들의 연기로 '월요병 치료제'라고 불리며 높은 인기를 누렸다.

조이뉴스24

선재 업고 튀어 [사진=tvN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선업튀' 측은 "시청자의 뜨거운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는 마음을 담아 특별 기획한 팝업스토어와 CGV와 함께 기획한 최종화 단체 관람 이벤트를 성료했다"라고 밝혔다. 우선 28일 전국 각지의 애청자 1천명과 함께 '선업튀' 종영 기념 단체 관람 이벤트가 열렸다. 이 날 이벤트는 CGV를 통해 예매한 애청자와 함께 한 가운데 높은 경쟁률을 보이며 올해 진행된 이벤트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성별 예매분포는 여성이 87.9%, 연령별 예매분포에서는 2030 세대가 전체의 84.1%를 차지하며 젊은 층의 인기를 또 한번 증명했다.

이 자리에는 윤종호 감독과 김태엽 감독, 이시은 작가, 변우석, 김혜윤, 송건희, 이승협, 문시온, 양혁, 성병숙, 정영주, 송지호, 이일준 배우가 참석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무대인사와 동시에 감정이 북받쳐 뜨거운 눈물을 흘린 변우석은 "이 관은 같이 촬영한 스태프들이 있는 관인데 촬영 기간 동안 너무 감사드린다. 진짜 많이 배우고 고마웠다"라면서 "선재 잘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90도 폴더 인사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혜윤은 "여러분들 덕분에 16화를 한 상영관에서 볼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건넨 뒤 "'기억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영혼에 스며든다'라는 대사가 나오는데 '선업튀'가 여러분들의 마음 속에 스며들 수 있는, 평생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팝업스토어는 23일부터 29일까지 더 현대 서울 B2F 아이코닉 팝업존에서 진행된다. 7일간의 이용객은 수천 명으로 보통의 팝업스토어보다 월등히 많은 수준. 특히 '새벽 오픈런은 필수'라는 말과 함께 매일 아침 대기번호가 1천번대가 넘어가며 접수를 조기 마감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팝업스토어에 판매한 총 17종의 MD(기획 상품)는 '선업튀' 캐릭터와 변우석, 김혜윤 등 배우들에서 착안해 제작됐고, 특히 솔선 금속 뱃지, 청상아리 티셔츠, 데님 에코백, 솔선 커플 키링 등 인기 MD는 첫 날부터 매진 행렬이 이어졌다. 팝업스토어는 부산과 온라인 판매로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선재 업고 튀어'는 수많은 기록을 남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1회 시청률 3.1%로 시작해 최종회 시청률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7.2%, 최고 8.7%로 자체 최고를 경신했다. 26일 기준 누적 디지털 조회수는 8억 5천만 뷰를 돌파해 역대급 화제성을 선보였다.

또한 티빙이 서비스된 이래 tvN 드라마 중 유료가입기여자수 역대 2위를 기록했고, 15화 공개까지 누적된 유료가입기여자수는 공개 첫 주 대비 약 2100% 증가했다. 4주 연속 주간 방송 VOD와 실시간 채널을 합산한 시청UV(순 방문자 수)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방송 VOD와 실시간 채널 합산 시청 시간만 16억분(2,720만 시간)을 돌파했다. 이와 함께 28일 기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플랫폼 펀덱스(FUNdex)에 따르면 5월 4주 차 TV-OTT 드라마 화제성 조사 4주 연속 1위, 변우석과 김혜윤은 TV-OTT 출연자 종합 화제성 조사 4주 연속 1위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첫 번째 OST 이클립스의 '소나기'는 멜론 일간차트 305위에서 시작해 TOP100 5위까지 오르는 등 일일이 나열할 수 없는 수많은 기록을 남기며 종영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