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제가 그 암캐 멜로니입니다”…이탈리아 총리의 뒤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탈리아 사상 첫 여성 총리인 멜로니

석달전 ‘암캐’라 모욕한 주지사에 응전

현지 매체 “총리 ‘올해의 뒤끝상’ 줘야”

“데 루카 주지사님, (제가) 그 암캐 멜로니입니다. 잘 지내셨나요?”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남부 도시 카이바노에서 열린 스포츠 센터 개관식에서 빈첸초 데 루카 캄파니아 주지사에게 악수를 청하며 이같이 말하자 그는 당황해 얼어붙었다. 데 루카 주지사는 굳은 표정으로 “어서 오세요. 저는 건강합니다”라고 답했다.

세계일보

데 루카 주지사 노려보는 멜로니 총리(오른쪽). 연합뉴스=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이 만난 것은 지난 2월16일 데 루카 주지사가 하원의사당 밖에서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멜로니 총리를 “암캐(stronza·영어로는 bitch)”라고 부른 이후 처음이다.

제1야당인 민주당(PD) 출신인 그는 당시 지방정부에 더 많은 재정 운용 권한을 부여하는 지방자치법에 반대한다는 뜻을 정부에 전달하고 지방 교부금 확대를 요청하기 위해 캄파니아주의 여러 시장과 함께 로마를 방문 중이었다. 멜로니 총리는 바쁜 일정을 이유로 면담 요청을 거부한 뒤 “시위할 시간에 일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쓰라”고 핀잔을 줬다. 이에 데 루카 주지사는 기자들과 대화하던 중 “돈이 있어야 일을 하지. 너나 일해라. 이 암캐야”라고 응수했다.

멜로니 총리는 이날 카이바노를 찾아 자신을 기다리던 데 루카 주지사에게 그 말을 고스란히 되돌려줬다. 현지 온라인매체 ‘팬 페이지’는 “멜로니 총리가 데 루카 주지사를 얼어붙게 했다”며 “멜로니 총리에게 ‘올해의 뒤끝상’을 줘야 한다”고 비꼬았다. 전국 일간지 일 솔레24 오레는 “멜로니 총리가 데 루카 주지사에게 복수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사상 첫 여성 총리인 멜로니가 이끄는 집권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은 공식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두 사람이 만나는 영상을 올린 뒤 “조르자가 우리에게 인생을 가르쳐주네요”라고 제목을 뽑았다.

멜로니 총리는 이날 집단 성폭행 사건으로 방치됐던 카이바노 한 스포츠 센터 재개관식을 찾아 “우리는 국가가 조직범죄, 타락, 체념을 이기고 승리하도록 만들것”이라며 “물론 쉽지 않은 명령이지만 그것이 이탈리아 국민이 우리에게 기대하는 바이고 우리가 할 일”이라고 말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