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송혜교 “안 좋은 상황, 좋게 생각하려고..이제 사람들과 잘 어울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송혜교가 어린 시절과 달라진 모습을 전했다.

지난 27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 ‘압도적인 비주얼에, 왜인지 모르겠지만 은근히 웃긴 솔직 담백한 모습까지. 이러면 송혜교에게 안 반할 수가 없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송혜교는 별명으로 “어렸을 때는 별명이 이름 ‘교’ 때문에 다리, 학교, 이런 별명들이 있었다 요즘에는 별명이 없다. 별명을 지어달라”라고 했다. 근황에 대해 “‘검은 수녀들’이라는 영화를 찍고 있다. 너무 아름다운 배우 전여빈과 함께 열심히 찍고 있다. 처음 시도한 오컬트 장르라 어렵기도 한데 많은 스태프, 배우들과 하나 하나 풀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헤어스타일에 대해 “어렸을 때는 앞머리가 있는 스타일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서 자주 했었다. 내 눈에는 그게 예뻐보였는데 나이가 조금 들고나서 앞머리를 하니까 약간 안 어울리는 느낌이 들었다. 요즘에는 단발이 제일 나한테 어울리지 않나 생각한다”고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본을 고르는 나만의 기준으로 “이것도 좀 많이 변했다. 어렸을 때 보다. 어렸을 때는 무조건 ‘대본만 재밌으면 돼’라는 기준이 있었다. 그런데 요즘에는 대본이 아무리 재미있어도 만드는 분들이 정말 중요하더라. 어떤 분들이 만들어주냐에 따라 작품에 정말 변하기 때문에 지금은 대본도 중요하고 함께 하는 스태프분들, 감독님, 캐릭터를 더 빛내줄 수 있는 분들을 찾게 된다”고 했다.

커피차 보낼 때도 직접 문구를 써서 보낸다는 송혜교는 “내가 직접 한다. 그런데 낯간지러운 그런 멘트들을 잘 못하는 성격이어서 그냥 나는 노멀하게 보내는 편이다”고 전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버킷리스트를 채워달라는 요청에 송혜교는 “내가 이런 게 없다. 뭘 챙취할 거야 뭘 꼭 할 거야. 어디를 갈 거야. 항상 생각을 좀 안하고 살았던 것 같다. 첫 번째는 엄마가 건강했으면 좋겠고 두 번째는 루비와 함께 좋은 추억 많이 오래오래 만들었으면 좋겠다. 세 번째는 내가 하는 작품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람들이 모르는 자신에 대한 비밀에 대해 송혜교는 “나에 대한 정확한 성격은 모르는 것 같다. 정말 친한 사람들만 알 수 있는 성격이 있다. 내가 보여드리고 싶어도 그런 환경이 아니니까 자연스럽게 나오지 않아서 못 보여드리는 부분인데 나는 내가 노멀하다고 생각하는데 친구들이 나를 되게 웃겨하더라. 그런 포인트들이 있다고 하더라. 웃긴 포인트들이 있다고 하는데 나는 잘 모르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OSEN

자신의 장점에 대해 “긍정적이려고 노력하는 내가 장점인 것 같다. 안 좋은 상황, 부정적인 상황 안에서도 좋게 좋게 생각하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며 “어렸을 때는 낯을 좀 많이 가렸는데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성격이다. 성격이 잘 어울리게 됐다. 또한 당연시했던 것들에 대해서는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고 감사한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했다. 아무일 없이 소소한 하루 조용한 하루도 감사하고 이게 작은 게 아니라 큰 거구나라는 생각을 가지게 되면서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가지게 된 게 요즘 나에게 장점이다”고 했다.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로 “‘더 글로리도’, ‘검은 수녀들’도 그렇고 내가 해보지 않은 장르에 출연했는데 너무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예 코미디를 해보고 싶다. 진지한 캐릭터들을 많이 했어서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요즘 많이 들더라”라고 털어놓았다. /kangsj@osen.co.kr

[사진] 영상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