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9 (수)

'올림픽 효자종목' 펜싱‥파리서도 '금빛 찌르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올림픽 '효자 종목'으로 거듭난 펜싱 대표팀이 진천선수촌에서 미디어 공개 행사를 열고 파리올림픽에서의 선전을 다짐했습니다.

◀ 리포트 ▶

올림픽 때마다 벅찬 감동과 환희를 선사하며 효자 종목 역할을 톡톡히 한 한국 펜싱.

이번 파리올림픽도 기대가 높은데요.

우선, 세대교체가 이뤄진 남자 사브르 '뉴 어펜져스'는 단체전 3연패에 도전합니다.

[구본길/남자 사브르 대표팀]
"저 '다크호스' 맞아요. 저희는 무조건 개인전 금메달, 단체전 금메달을 목표로 삼고 있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