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김호중과 한솥밥' 손호준·허경환·홍지윤 어쩌나…'대표 구속' 생각엔터 폐업 수순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배우 손호준-방송인 허경환-가수 홍지윤/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33)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가 폐업 수순을 밟는다. 이에 따라 소속 연예인들의 향후 거취 역시 주목되고 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7일 "이번 김호중 사태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거듭 사과드린다"며 "저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 관련 임직원 전원 퇴사 및 대표이사직 변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서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 당사는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여, 협의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이라고 알렸다.

이어 "이번 사태를 통해 피해를 입은 모든 협력사에게도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사후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호중 소속사에는 그룹 티에이엔, 배우 손호준, 김광규, 이철민, 공정환, 김승현, 강예슬, 김호창, 안예인, 가수 금잔디, 안지환, 홍지윤, 안성훈, 영기, 정다경, 방송인 한영, 정호영, 봉중근, 이동국, 허경환, 김선근 등이 소속돼 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8시 24분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를 받는 김호중에 대해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41) 대표와 본부장 전모 씨도 같은 이유로 구속됐다. 이 대표는 사고 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 본부장 전씨는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를 받는다.

이날 진행된 구속 심사에서 신 부장판사는 김호중이 사건 이후 막내급 매니저(22)에 연락해 대리 자수할 것으로 수 차례 종용했던 것에 대해 크게 꾸짖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핸드폰 임의 제출 당시 경찰에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은 것에 대해 물었는데, 김호중은 '사생활 때문에 알려줄 수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알려졌다.

김호중은 사건 발생 이후 지속해서 거짓 해명을 일삼았으며, 조직적으로 범행을 은폐하려한 정황이 여럿 입증됐다. 이에 법원은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이들을 구속한 것으로 풀이된다. 경찰은 김호중이 음주운전은 물론이고, 운전자 바꿔치기, 증거 인멸 등 모든 혐의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했다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맞은 편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후 도주했다. 사고 이후 김호중 대신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갈아입고 경찰에서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며 대리 자수했으나, 경찰의 추궁으로 김호중의 범행 사실이 드러났다. 김호중과 이 대표 등은 조직적으로 범행을 은폐하고 증거를 인멸했다.

이하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생각엔터테인먼트입니다.

이번 김호중 사태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거듭 사과드립니다. 저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 관련 임직원 전원 퇴사 및 대표이사직 변경을 결정했습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서 당사 소속 아티스트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당사는 향후 매니지먼트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검토하고 있습니다. 소속 아티스트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하여, 협의시 어떠한 조건도 없이 전속 계약을 종료할 생각입니다.

이번 사태를 통해 피해를 입은 모든 협력사에게도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사후조치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사와 김호중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