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최초 고백' 안문숙, 결혼 앞두고 파혼 이유 "종교 때문에.."(사당귀)[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하수정 기자] 배우 안문숙이 사랑했던 남자와 파혼한 이유를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사당귀)에서는 안문숙이 지난 사랑 이야기를 하면서 파혼 경험담을 꺼내놨다.

앞서 박명수는 다양한 장르의 곡을 만들어 큰 인기를 얻었고, 절친 조혜련은 새로운 곡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조혜련은 "너한테 노래 의뢰를 하려는 사람이 있다. 지금 여기로 오고 있다"며 "미인 대회 출신이고, 동안 외모의 매력 덩어리고, 노래를 잘한다"고 밝혔다.

박명수의 작업실에 도착한 사람은 바로 안문숙이었다. 세 사람은 예전부터 친분이 돈독한 사이였고, 개그 프로그램 '오늘은 좋은 날'에서 호흡도 맞췄다고.

안문숙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미스 롯데 미인 대회'로 연예계 생활 시작해 드라마와 코미디를 오가며 활약했다. 무엇보다 2000년부터 2001년 사이에 방송된 MBC 시트콤 '세 친구'가 대박나면서 엄청나게 광고를 찍었고, "그때 딱 1년 했는데 많이 해서 지금까지 먹고 살고 있다. 내가 최고로 많이 벌 때가 그때였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조혜련은 "이 언니가 재력가다. 유통 업계에서도 완전 유명한 CEO"라며 "내가 언니가 사는 아파트에 가봤는데, 엄청 좋은 자리에 엄청 넓은 평수"라고 증언했다. 안문숙은 "곰탕인데 없어서 못판다"고 했다.

OSEN

연애가 하고 싶다는 안문숙은 "엄마랑 살 땐 결혼이 그렇게 급하지 않았다. 평생 엄마랑 살아서"라며 "근데 엄마가 돌아가시고 나니까 허전함, 상실감을 채워줄 상대가 필요하다. 나하고 결이 같아야 하고, 코드가 같아야 한다"며 이상형을 언급했다.

박명수는 "예전에 털이 많아야 한다고 하지 않았냐?"고 질문했고, 안문숙은 "그건 이젠 옵션이다. 거품 잘나는 비누로 거품을 내보고 싶다. (털이 많지만) 전현무는 내 스타일이 아니고, 내 나이보다 5살 연하까진 커버 가능하다"고 답했다.

안문숙은 "내가 KBS2 '같이 삽시다'에서 막내로 사랑을 받고 있는데, 행사가 정말 많이 들어온다. 근데 막상 노래가 없다. 네가 노래를 만들어준다면 내가 대박낼 수 있다"고 장담했다.

안문숙의 노래 실력을 테스트한 박명수는 "데뷔 때부터 누나의 삶을 들어보자. 그 사람에 맞는 곡을 써주겠다"고 제안했고, 연애와 사랑 이야기도 물어봤다.

이때 조혜련은 "옛날에 결혼 발표하지 않았냐?"고 물었고, 안문숙은 "(결혼하자는) 약속은 한번 했었다. (상대 남자가) 일반인인데 결혼 날짜까지 잡았었다. 부모님들 상견례까지 했다"며 "사실 그 얘기를 잘 안하려고 한다. 그 사람은 지금 결혼해서 잘 살고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식장까지 다 잡았는데 왜 그런거냐? 그건 좀 궁금하다"고 질문했고, 안문숙은 "종교 때문이었다"고 했다. 전현무는 "그건 좀 힘들다"고 공감했다.

안문숙은 "그때 헤어지고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연애는 아예 블랙 아웃을 시켜버렸다. 연애 안 한지 굉장히 오래됐고, 마지막 연애가 10년도 더 됐다. 연애 세포가 죽어버렸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그 연애 세포들이 이번에 좀 혼나야되겠다"고 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사당귀'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