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세븐틴, 韓日 스타디움 투어로 총 38만 관객 동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꿈의 무대'를 꽉 채웠다. 이들은 지난 25~26일 일본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에서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JAPAN'을 성황리에 치르며 앙코르 투어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세븐틴 데뷔 이듬해인 2016년, 도쿄와 오사카에서 총 5회에 걸쳐 진행된 이들의 첫 일본 단독 콘서트 누적 관객 수는 1만 3000여 명. 그로부터 8년이란 세월이 흐른 2024년 이번 공연에 세븐틴은 무려 14만 4000여 명(2회 합산)을 끌어모았다. '성장형 아이돌'의 표본이자 K-팝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조이뉴스24

세븐틴 스타디움 투어 현장 이미지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韓·日서 38만 관객 만난 세븐틴…일본 공연 좌석 추첨에 응모 280만 건 몰려

세븐틴은 앞서 18~19일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공연에서도 약 11만 관객을 동원했다. 일본에서만 2주일 사이 약 25만 4000명의 캐럿(CARAT. 팬덤명)과 만난 셈이다. 일본 공연 좌석은 추첨제로 판매됐는데, 이를 위한 응모 수가 280만 건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은 일본 최대 규모의 공연장이라 많은 아티스트들에게 '꿈의 무대'로 불린다. 세븐틴은 K-팝 그룹 가운데 두 번째로 이곳에 입성해 기대를 모았다. 이들은 지난 3월 30~31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 4월 27~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이어 일본의 초대형 스타디움까지 달구며 'K-팝 최고 그룹'의 저력을 보여줬다. 8회에 걸친 스타디움 투어에 도합 38만 명의 관객이 다녀갔다.

◇ 글로벌 캐럿 '기립 떼창'…하나 된 'TEAM SVT'

공연은 세븐틴의 메가 히트곡 '손오공' 무대로 막을 올렸다. 관객들은 노래가 시작되기도 전에 자리에서 일어나 함성과 '떼창', 응원 구호를 쏟아냈다. 세븐틴은 'DON QUIXOTE', '박수', '울고 싶지 않아', 'F*ck My Life', 'Left & Right', '음악의 신' 등 히트곡뿐만 아니라 일본어 버전의 'Rock with you', 'HOME;RUN', '겨우', '지금 널 찾아가고 있어', '같이 가요' 등을 선보이며 명불허전 '공연 장인'의 면모를 뽐냈다. 멤버들은 “꿈 같은 순간”이라며 기쁨에 젖었다.

최근 발매된 베스트 앨범 타이틀곡 'MAESTRO'와 'HOT' 무대에서는 열기가 절정으로 치솟았다. 거대한 공연장은 세븐틴을 상징하는 로즈쿼츠와 세레니티 색상으로 물들고, 화려한 불꽃놀이가 밤하늘을 수놓았다. 일본 캐럿뿐 아니라 다양한 국가의 팬들이 공연장을 찾았다. 한국어로 쓴 손 팻말, 직접 만든 이름표와 부채 등으로 치장한 이들은 큰 목소리로 노래를 따라 부르며 'TEAM SVT'으로 하나가 됐다.

◇ 뜻깊은 데뷔 9주년…“캐럿과 영원히”

'SEVENTEEN TOUR 'FOLLOW' AGAIN JAPAN'의 대미를 장식한 둘째 날 공연은 세븐틴의 데뷔 9주년 기념일인 5월 26일 개최돼 의미를 더했다. 공연에 앞서 세븐틴 공식 SNS와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SPECIAL VIDEO] SEVENTEEN 9th Anniversary '17's ROOM''은 이들의 9년 발자취를 보여줘 팬들에게 호평 받았다.

멤버들은 “9년 동안 많은 것들이 변해가고 있지만, 무대와 캐럿을 사랑하는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앞으로 오랫동안 함께하면서 (캐럿과) 같이 성장하고 싶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하나하나 꿈을 이룰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도 여러분이 꿈으로 향하는 길 옆에 있겠다”라며 “세븐틴은 이제 시작이다. 우리는 서로의 자리에서 서로를 바라보며 영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