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역시 대투수 양현종'...KIA, 4연패 끊고 선두 수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4연패로 흔들렸던 KIA가 두산을 물리치고 선두 자리를 지켰습니다.

선발 양현종이 7회까지 1실점,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역시 대투수 양현종이었습니다.

최근 가장 뜨거운 두산 타선이었지만, 양현종의 노련한 투구 앞에선 힘을 쓰지 못했습니다.

7회까지 단 1실점.

이 점수도 포수의 포구 실책이 겹쳐 비자책으로 기록됐습니다.

시즌 4승에 KBO 통산 두 번째로 2,400이닝을 돌파했고, 탈삼진은 4개를 곁들여 역대 두 번째 2,000 탈삼진에 5개를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