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4 (금)

혼신의 7이닝 역투…KIA 4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에서 위태로운 선두 KIA가 두산을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에이스 양현종 투수가 갑작스러운 골반 통증에도 7이닝을 책임지며 에이스의 품격을 보여줬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올 시즌 11번째 매진으로 개장 후 한 시즌 최다 기록을 경신한 챔피언스필드에서 양현종이 에이스의 품격을 보여줬습니다.

양현종은 최고 시속 147km의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 조합으로 두산 타선을 요리하며 6회까지 75개의 공으로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