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손흥민다운' 거절에 칭찬 세례…"가장 정중한 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루 전, 밝은 얼굴로 귀국한 손흥민 선수의 모습입니다.

짧지만 꿀 같은 휴가 시작이죠.

그런데 들어오기 전에 이런 일이 있었다는데요.

[손흥민/토트넘 : 오늘은 가봐도 될까요? 매일 멈췄고 어제는 기자회견도 했으니까… 이번엔 휴가를 즐기게 해 주세요. 고마워요!]

호주에서 출국하면서, 기자들의 인터뷰를 정중하게 거절한 겁니다.

이 모습에 호주 기자들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오히려 "고맙다"며 따뜻하게 배웅해 줬습니다.

"가장 정중한 거절"이었다는 칭찬까지 나왔네요? 손흥민 선수는 거절에서도 존중과 겸손이 느껴지네요.

정수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