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영상] 수갑 찬 채 유치장 끌려가는 김호중…'비번 왜 숨기나' 묻자 "아직 많이 남아 있으니까요"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가 오늘(24일) 1시간 20분 만에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수갑을 찬 손목 부분을 가린 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 유치장으로 향했습니다.

'수사 협조 약속했는데, 아이폰 비밀번호는 왜 함구하고 있나' 등 취재진 질문에 김 씨는 "아직 많이 남아있으니까 성실히 임하겠다. 죄송하다"고 답한 뒤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