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세계 최강'답게…남녀 단체 나란히 결승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파리 올림픽을 두 달 앞두고, '전초전'격인 '양궁 월드컵'이 국내에서 열리고 있는데요. '세계최강'답게, 우리 선수들이 단체전에서 남녀 모두 결승에 올랐습니다.

권종오 기자입니다.

<기자>

3년 전 도쿄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김우진, 김제덕에,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2관왕 이우석이 가세한 남자 대표팀은 역시 압도적인 기량을 뽐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