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尹수사 받았던 ‘박근혜 최측근’ 정호성, 용산 대통령실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동아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혔던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시민사회수석실 산하 3비서관으로 합류한다. 정 전 비서관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공직 복귀가 검토돼 윤 대통령을 따로 만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정무비서관 기용이 유력했던 윤 대통령의 핵심 측근 이용 국민의힘 의원이 대통령실에 합류하지 않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23일 “윤 대통령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정 전 비서관을 공직에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안다”며 “정 전 비서관이 시민사회수석실 3비서관으로 근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청이나 부탁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정 전 비서관은 2013년 1월부터 2016년 10월 31일까지 청와대 부속비서관으로 근무하며 수행, 비서 업무, 일정 관리, 관저 등 일반행정, 대통령 보고 문건 접수, 지시사항, 메시지 전달 등을 총괄한 핵심 ‘문고리’ 권력으로 불렸다. 2016년 검찰 특별수사본부 수사에서 검찰이 압수했던 정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에 담긴 통화 녹음은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국정농단 수사의 결정적 증거로 작용했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이 특검과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내며 그를 수사했다.

정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하기 위해 통화 내용을 녹음했는데 검찰이 이를 압수함에 따라 당시 대화 내용이 상세히 복원됐다. 여권 관계자는 “이 시기 정 전 비서관이 심적으로 정말 힘들어했다”며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정 전 비서관을 따로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2022년 12월 그를 특별사면, 복권시켰다.

정무수석실 인선도 이뤄져 1비서관에는 재선의 김명연 전 의원이, 2비서관에 정승연 전 국민의힘 인천시당위원장이, 3비서관에 김장수 전 국회 부의장 정무비서관이 각각 낙점됐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수행실장을 맡았던 최측근 이용 의원은 대통령실에 합류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이 잡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초 정무1비서관 기용이 유력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또 복두규 인사기획관은 23일까지 근무하며 주변에 사의 표명 사실을 전했다고 한다. 인사기획관실이 없어지고, 업무는 대부분 최지현 인사비서관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사회수석실은 △사회통합비서관 △시민소통비서관 △국민공감비서관으로 구성됐는데, 비서관실 명칭을 1‧2‧3비서관으로 정리될 기류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