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지민과 열애설' 송다은, 악플러에 일침 "경찰조사 받기 싫으면 사과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과 열애설에 휘말린 '하트시그널2' 출신 송다은이 악플러들에게 경고하는 글을 남겼다.

송다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들이 보낸 메시지를 모아 공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조이뉴스24

송다은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들. [사진=송다은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다은은 "꾸준히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논리적인 '척' 메일을 많이 보냈구나. 고생이 많다"며 "이러한 네 열정을 네 미래에 쓰는 건 어때? 너의 그 에너지를 나한테 쓴다는 게 너무 아깝지 않아?"라고 말했다.

이어 송다은은 "사람을 급으로 나누는 거 아니야. 인간은 그 자체로 존엄한 거고. 그런 상대방을 이해하며 사는 게 사회고 인간관계라고 생각해"라며 "이런 메일은 내가 읽는 게 아니라 변호사님이 읽는단다. 며칠 뒤에 경찰 조사받으라고 우편 받기 싫으면 사과해 알겠지?"라고 말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송다은은 16일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 지민이 연상되는 의미심장한 게시물들을 게재했다.

송다은은 방탄소년단 자체 콘텐츠 속 지민의 모습과 비슷한 남성의 영상을 올렸다. 꽃 이모티콘으로 남성의 모습을 가렸으나, 배경과 촬영 구도 등으로 지민으로 추측하는 이들이 많다. 방탄소년단 굿즈 티셔츠를 입고 있는 자신의 사진도 공개했다. 또한 영어로 '다은', '지민'이라는 이름이 적힌 커플 이어폰 케이스 사진도 올렸다. 이 사진은 바로 삭제했으나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다.

열애설 진위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으나, 이같은 게시물에 악성 댓글이 달리자 송다은은 재차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