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트로트 황제’ 임영웅, 지난해 233억 벌었다…1년새 87억 ‘껑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임영웅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트로트 황제' 임영웅이 지난해 소속사인 물고기뮤직으로부터 총 233억원 가량을 지급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년 만에 수입이 무려 87억원나 늘어났다. 임영웅은 과거 무명시절 생계를 위해 군고구마 장사 등 안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을 정도였고, 한달 수입이 30만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23일 물고기뮤직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임영웅이 물고기뮤직으로부터 받은 수입은 정산금을 포함해 총 233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는 정산금(용역비) 약 192억원에 물고기뮤직이 아직 지급하지 않은 미지급 정산금 31억원, 임영웅 몫 배당금 10억원 등을 합친 금액이다.

2022년에는 정산금과 배당(7억5000만원 추정)을 합쳐 143억여원을 받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1년 만에 약 87억원(59%)가량 늘어난 수치다.

임영웅은 지난 2020년 '미스터트롯'에서 압도적인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하며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2021년 TV조선과 계약 종료 후 하이브 등으로 수백억원대 이적설이 나왔지만, 신정훈 물고기뮤직 대표와의 의리를 지켜 물고기뮤직에 남았다. 신 대표는 임영웅이 '미스터트롯'을 통해 대중에 알려지기 전부터 함께 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한편, 2015년 설립된 물고기뮤직은 임영웅의 1인 기획사로, 직원수는 총 5명이다. 임영웅이 물고기뮤직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고, 신 대표 외 2인이 50%를 갖고 있다.

yeonjoo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