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최화정, 27년만에 라디오 하차한 진짜 이유 "지금이 그만둘 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방송인 최화정 /사진=머니투데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최화정이 27년 만에 라디오를 그만둔 진짜 이유에 대해 밝혔다.

21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아무도 놀아주지 않는 홍진경의 하루'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홍진경은 최화정에게 전화를 걸어 "언니 오늘 (유튜브) 업로드 첫 날이지 않냐. 이런 날 만나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화정은 "그렇다"면서도 "언니 오늘 (라디오) 생방이다. 늦게 끝날 것 같다. (생방송 끝나고도) 녹음이 있을 것 같다. 이제 라디오가 5월 말로 끝이기 때문"이라고 반응했다.

이에 홍진경은 "전혀 몰랐다"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최화정은 "내가 진경이한테 얘기한 적 없구나"라며 "이제 때가 된 것 같다. 인생이 참 계획대로 되는 게 아니더라. 어느 날 문득 '지금이 그만둘 때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런데 사람들이 유튜브 한다고 라디오 그만두는 걸로 오해할까 봐(걱정이다)"라고 염려했다. 홍진경은 "그렇게 생각하진 않을 것"이라고 최화정을 위로했다.

홍진경은 전화를 끊은 후에도 "너무 생각지 못한 뉴스를 들어서 기분이 이상하다"며 "진짜 긴 세월이었는데 언니가 라디오를 놓는다니. 저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아쉬워하실 것 같다"고 씁쓸해했다.

최화정은 지난 17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최파타')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최화정은 27년간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으나 오는 6월 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프로그램을 떠난다. 후임 DJ는 미정이다.

차유채 기자 jejuflower@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