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김지원 측, 팬미팅 부정 예매 단속한다 “적발 시 엄격 조치”[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배우 김지원. 사진 I 강영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지원 소속사가 팬미팅 티켓 부정 거래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김지원 소속사 하이지음스튜디오는 21일 공식 SNS에 “김지원 팬미팅 ‘비 마이 원(BE MY ONE)’ 티켓 부정 거래 관련 안내드린다”며 “해당 팬미팅 예매 건 모니터링 과정에서 부정 예매로 의심되는 정황들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비정상적인 경로로의 접근 등과 같은 부정 예매, 부정 거래로 간주되는 건들은 소명 자료 요청 및 예매 취소 처리된다. 기한 내에 답변이 없거나 존재하지 않는 연락처, 이메일 등으로 해당 안내를 수신하지 못한 예매 건도 동일하게 자동 취소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식 예매처가 아닌 개인 간의 거래, 프리미엄 티켓 거래 사이트 등 다른 경로로 티켓을 구매하지 말 것을 요청했다. 소속사는 “배우와 팬분들의 소중한 시간을 위한 자리인 만큼 당사는 공식 예매처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부정 예매 및 부정 거래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팬 여러분께서도 부정 예매 및 부정 거래의 정황을 발견하실 경우 공식 메일로 제보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지원은 오는 6월 22~23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SOL페이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첫 단독 팬미팅 ‘비 마이 원’을 개최한다. ‘비 마이 원’은 ‘김지원과 팬이 서로의 하나가 되어주자’라는 의미가 담겼다.

[박로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