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스포츠머그] 파리에서 부릅니다 다시 한 번 '우생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지난 13일부터 진천선수촌에 소집돼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우생순' 신화로 기억되는 여자 핸드볼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올림픽 강세 종목이었지만,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동메달 이후 조금씩 메달권에서 멀어져 왔습니다. 본선에 나서는 유일한 '단체 구기 종목'인 만큼 파리 올림픽 기간 동안 여자 핸드볼에는 많은 관심이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선수들은 파리에서 '우생순' 신화를 꼭 재현하겠다는 당찬 목표를 밝혔습니다.

(취재 배정훈 영상취재 정상보 영상편집 서지윤 제작 디지털뉴스제작부)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