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김대희, 김준호♥김지민 오작교였다…"교제 사실 박나래보다 먼저 알아"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세아 기자]
텐아시아

/ 사진= MBC '라디오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김대희가 ‘김준호♥김지민’ 커플을 이어준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오는 5월 22일 수요일 밤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 황윤상)는 김준호, 김대희, 장동민, 홍인규가 출연하는 ‘개그쟁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유튜브 채널 ‘꼰대희’를 통해 ‘꼰대쟁이’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개그맨 김대희가 ‘라스’를 찾는다. 김대희는 ‘라스’ 때문에 12년째 따라다닌 ‘짠돌이’ 별명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알뜰할 뿐 쓸 땐 쓴다”라며 각종 에피소드를 셀프 오픈했다고.

김대희는 ‘김준호♥김지민’의 만남을 주선했으며,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을 박나래보다 먼저 알았다고 주장하면서 “이 자리에서 판가름내고 싶다”라고 밝혔다. 진실 공방에 홍인규가 “제일 먼저 안 건 저”라며 난입(?)했는데, 과연 진실이 무엇인지 흥미를 더한다.

그런가 하면, 김대희는 얼마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독박투어’ 멤버들과 김준호, 김지민에게 감동받은 사연도 공개한다. 특히 그는 김준호가 보내준 문자를 언급하며 25년 동안 한 번도 한 적 없는 말이 담긴 메시지 받았다고 해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몇 년 전 부친상을 당한 김지민이 조문을 와 밤새 자리를 지켜주며 김대희에게 건넨 이야기도 공개됐는데, 말을 하던 김대희는 물론 MC김국진도 울컥해 눈물을 훔쳐다고 해 과연 어떤 이야기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김대희가 ‘개그계 미담 자판기 강하늘’로 불리는 이유가 언급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인터넷에 올라온 미담이 소개되자, 김대희는 “손발이 오그라든다”라면서 부끄러워했는데, 도대체 무슨 내용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 밖에도 김대희는 ‘니돈내산 독박투어’에서 ‘독박’ 벌칙에 ‘찐’으로 예민할 수밖에 없는 이유도 밝혔는데, 바로 “잘못 걸리면 한 회분 출연료가 날아간다”라는 것. ‘독박’ 벌칙에 걸렸을 때 멤버들의 각기 다른 반응도 공개됐는데, 김대희는 “어떻게 리액션을 해야 할지 애매하다. 징징대면, ‘걸렸으면 기분 좋게 사주지’ 그러고, 쿨하게 반응하면. ‘역시 연예인들이라 돈이 많아서 돈 아까운 줄 모른다’라고 한다”라며 고충을 털어놓기도.

김대희는 호주에서 촬영할 때 장동민과 이런저런 대화를 나눴는데, “준호와 세윤이한테 쌓인 게 있었다”라며 두 사람이 ‘독박투어’를 통해 절친이 된 이유도 밝힌다고 해 기대가 쏠린다.

오는 5월 22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