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벌레만도 못하다"···'갑질논란' 강형욱, 추가 폭로 나왔지만 '묵묵부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통령'으로 불리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직장 내 갑질 논란에 휩싸였으나 묵묵부답인 가운데, 그가 대표로 있는 회사 ‘보듬컴퍼니’ 전 직원의 추가 폭로가 나왔다.

강형욱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 전 직원 A씨는 20일 JTBC '사건반장'에서 "(강형욱에게) 들었던 말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은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 나가라. 그냥 죽어라' 이런 얘기를 매일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형욱이) 개 목줄 던지는 건 다반사고, 매일 욕먹었다”고 토로했다.

또 A씨는 "강 대표가 직원들에게 '너는 훈련 못 하고 아무것도 못 하는 애', '내 이름 빌려서 훈련하는 것'이라며 가스라이팅을 했다. 퇴사한다고 말도 쉽게 하지 못하는 분위기였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퇴사 후 강형욱에게 마지막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 다른 전 직원 B씨는 "(퇴직 당시) 강형욱 씨한테 카톡이 왔다. 급여와 관련해서 할 말이 있다며 전화를 해달라고 하길래 증거를 남겨야겠다는 생각으로 카톡으로 연락을 달라고 하니 답이 안 왔다. 그러더니 급여 날에 9670원이 들어왔다. 견딜 수가 없어 (고용노동청에) 신고했다"고 토로했다.

B씨에 따르면 9670원을 지급한 이유를 묻자 강형욱 측은 "담당했던 고객을 끝까지 살피지 못했기 때문에 급여를 깎아야겠다"고 답했으며 퇴직금도 없었다. 이후 서울고용노동청 측에서 삼자대면 날짜를 잡자 강형욱 아내는 '자존심 상한 거냐. 자존심 상하게 할 생각은 없었다'며 연락했고, 급여 지급 요청을 하자 기본급과 연차 수당 등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사건반장 측은 강형욱 등 보듬컴퍼니 측에 연락을 취했지만 전부 회신이 없었다고 전했다. 강형욱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가 출연중인 KBS2 '개는 훌륭하다'는 지난 20일 긴급 결방됐다.

김수호 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