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이란 대통령, 미국 때문에 죽었다”…‘美책임론’ 나온 이유는?[핫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20일(현지시간) 이란 북서부 산악지대에서 발견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오른쪽)이 타고 있던 헬기의 잔해(왼쪽). 2024.5.20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헬기 추락으로 사망한 가운데, 이란 현지에서는 이번 사망 사고의 원인이 미국에게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전 이란 외무장관은 라이시 대통령이 사망했다는 당국의 공식 발표 후 “헬기 추락사고의 원인은 미국의 제재에 있다”고 주장했다.

자리프 전 외무장관을 포함해 일각에서는 이번 사고의 원인이 기체 결함일 수 있다는 추측을 내놓았다. 서방의 제재로 항공기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대통령의 헬기가 유지 보수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이다.

미국은 이에 터무니없는 주장이라며 일축했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가 이번 사고의 원인이라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 이란 당국도 열악한 비행 조건, 특히 안개를 사고 원인으로 꼽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란 정권이 스스로 초래한 문제에 대해 미국을 비난할 방법을 찾으려고 또 다시 노력하고 있다는 점은 놀랍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

미국과 이란 국기 자료사진. 123rf.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 역시 정례 브리핑에서 “악천후의 상황에서 45년 된 헬리콥터를 띄우기로 결정한 책임은 이란 정부에 있다”며 “이란 정부는 테러를 지원하는 장비 수송에 항공기를 이용했고, 우리는 이란 정부의 항공기 사용을 포함해 제재 이행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제재 체제에 대해 사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 장관도 미국 책임론이 우려되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미국은 이번 사고에 아무런 역할도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고 간단한 사실”이라고 일축했다.

미국, 공식 애도 표명…단 대변인 명의로

미국은 라이시 대통령 사망 확인 이후 이란과 적대적인 관계임에도 공식적인 애도를 표했다.

다만 애도 표명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아닌 밀러 국무부 대변인 명의로 발표됐다. 이란과 직접적인 외교 관계를 이어온 러시아, 중국, 튀르키예에서 국가 수반이 직접 애도를 표명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커비 보좌관은 “조의를 표한 것은 일반적인 관행”이라면서 “라이시 대통령이 인권을 탄압하고 테러 세력을 지원한 것에 대한 책임은 피할 수 없다. 그는 손에 많은 피를 묻힌 사람이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대이란 기조, 변화 없을 것”

미국은 국무부 대변인 명의로 라이시 대통령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달했지만, 미국의 이란에 대한 접근은 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커비 보좌관은 “이란은 하마스, 헤즈볼라, 예멘 후티 반군 등에 대한 이란의 지원은 계속되고 있으며 이러한 행위에 대해 계속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이러한 결정을 내리는 이는 (대통령이 아닌) 최고지도자다. 그렇기에 이란의 행동에 어떠한 변화도 예상하지 않으며, 이란은 미국이 책임을 묻는 것에 대한 변화도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과 이란은 1979년 이란의 이슬람 혁명 이후 공식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

송현서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