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2 (토)

'함부로 대해줘' 이유영, 짠내블리 탈피..'환승이직' 꽃길 스타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우영 기자] 어제의 무수리가 한순간에 선망의 대상이 되었다. ‘함부로 대해줘’ 이유영이 자신을 함부로 대했던 사람들의 콧대를 시원하게 눌렀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함부로 대해줘’(극본 박유미, 연출 장양호) 3화에서는 김홍도(이유영)의 디자인 표절 자작극 오명이 제대로 벗겨졌다. 포기하지 않는 홍도의 캔디 근성이 빛을 발하며 통쾌한 꽃길 전개가 펼쳐졌다.

이날 홍도는 자신의 디자인이 표절당한 증거로 사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홍도가 전 남자친구에게 복주머니 가방을 선물부터 선임 디자이너가 이를 유심히 살피고 가져가는 모습까지 모두 담겨 있었다. 진실이 밝혀지고도 홍도의 편이 되어 위로하고 사과하는 직원은 아무도 없었다. 되려 보조라는 이유만으로 홍도를 무시하고 디자인 능력조차 돌아보지 않았다.

결국 그만 두겠다고 선포한 홍도에게 업계에 발도 못 들이게 한다는 팀장의 엄포가 떨어졌고 홍도가 좌절하려던 찰나, 선망의 디자이너 까미유(배종옥)가 등장했다. 홍도의 SNS를 팔로우 해오던 까미유가 직접 홍도를 스카우트하러 왔고, 통쾌하게 환승 이직에 성공한 홍도에게 드디어 꽃길이 열렸다.

디자이너로서 한 걸음 성장한 홍도에게 용기를 준 건 다름 아닌 윤복(김명수)이었다. 스승으로서 진심 어린 존경을 표현해 주고 ‘좋은 사람’으로 인정해 준 윤복의 말에 용기를 얻고 퇴사 선포까지 할 수 있었던 것. 이후 가까워진 두 사람 사이 설렘 기류가 흐르며 관계 변화를 기대하게 했다.

이유영은 홍도의 포기하지 않는 캔디 근성을 톡톡 튀는 연기로 사랑스럽게 완성했다. 짠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이유영 표 홍도가 '짠내블리'로 응원을 불러일으키며 그 응원을 업은 듯 기죽지 않고 제 뜻을 펼쳐내는 홍도의 모습을 더욱 씩씩하고 밝게 완성. 홍도를 사랑받을 수밖에 없는 주인공으로 일으켜 세우며 시청자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한편, 유쾌 통쾌한 이유영 표 김홍도에게 빠져드는 드라마 ‘함부로 대해줘’는 매주 월화 밤 10시 10분 KBS2에서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