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신기루 “남편과 몸무게 도합 250kg, 식궁합 안 맞아”(동상이몽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출처|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 기자] 신기루가 남편과 환상의 궁합을 자랑했다.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는 신기루가 출연했다.

결혼 6년 차인 신기루, 김숙은 “사전 인터뷰 내내 답을 음식으로 끝냈다고 한다. 작가가 밥을 먹지 않고 급체를 했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기루는 “저희 부부가 둘이 합쳐 250kg 정도 된다. 남편이랑 저랑 식궁합이 잘 안 맞는다. 되게 남편이 욕심이 많다. (결혼 전에는) 닭껍질을 싹 뱃겨서 제 접시에 나눠줬다. 가장 소중한 걸 저한테 줬는데 결혼 후엔 안 준다. 옛날 부대찌개 시켰는데 체다치즈 한 장 주는데 자기 앞접시에 덜어서 녹여 먹더라”고 서운해했다.

듣던 김구라는 “(신기루한테) 전화가 왔다. 열심히 하겠다 그래서 너무 좋다고 했다. 그런데 먹는 얘기 좋은데 다른 얘기도 해줘 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신기루는 “저한테 다른 얘기를 안 물어본다. 저도 인터뷰할 때 먹는 얘기 물어보는데 섹스리스라고 할 수 없으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