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뉴진스 다니엘 “잠 잘 안 와, 결국 지나갈 것” 심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뉴진스. 사진ㅣ스타투데이 DB


그룹 뉴진스 멤버 다니엘이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하이브 분쟁 속 심경을 밝혔다.

다니엘은 지난 19일 팬 소통 플랫폼 포닝을 통해 “사실 요즘 잠이 잘 안 온다. 그래서 여러 가지 방법들을 찾고 있다. 음악도 듣고, 따뜻한 샤워도 하고! 어떤 멤버한테도 부탁했다. 밤에 같이 있을 수 있는지. 근데 다행히 어제는 정말 푹 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쨌든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 지금은 힘들겠지만 결국엔 지나갈 거야. 나쁜 꿈이나 폭풍우가 몰아치는 날처럼! 그러면 당신은 이 모든 일이 어떻게 시작됐는지조차 기억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냥 이겨내면 되는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다니엘은 지난 8일에도 “걱정하고 응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요즘 마음이 너무 무겁지만 버니즈(뉴진스 공식 팬덤명) 분들을 위해 모두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하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앞으로 많이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최근 민희진 대표와 하이브간 경영권 찬탈 논란 관련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뉴진스의 행보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뉴진스는 앞서 민 대표가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 분쟁 관련 탄원서를 내기도 했다. 뉴진스 멤버들뿐만 아니라 멤버 부모들도 탄원서를 제출했다. 멤버들과 부모 측은 이전부터 민 대표과 강한 유대감을 보여온 바 있다.

뉴진스는 오는 24일 새 더블 싱글 ‘하우 스위트’를 발매하며 다음달 21일 일본에서 데뷔 싱글 ‘슈퍼내추럴’을 발표한다. 또 같은 달 26~27일 일본 도쿄돔에서 팬미팅을 개최, 해당 티켓을 모두 매진시키며 변함없는 인기를 입증했다.

[지승훈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