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실사 디즈니 공주” 한소희·윤아, 칸영화제 레드카펫 빛낸 드레여신들[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서정 기자] 배우 한소희, 임윤아가 눈부신 미모로 제77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밝혔다.

19일(현지시간) 제77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영화 ‘호라이즌: 언 아메리칸 사가(Horizon: An American Saga)’ 시사회가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가운데 레드카펫에 한소희, 임윤아가 등장했다.

한소희는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부쉐론 앰버서더 자격으로, 임윤아는 케어링 그룹 산하 파인 주얼리 브랜드 키린 앰버서더 자격으로 칸영화제에 참석했다.

OSEN

이날 한소희, 임윤아는 눈을 뗄 수 없는 드레스 여신의 자태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각각 아이보리, 핑크 드레스를 선택했다.

한소희는 우아하면서 청순한 매력이 돋보이는 쉬폰 소재의 드레스로 한소희의 하얀 피부가 더욱 돋보였다. 또한 머리를 길게 땋고 머리 한쪽에 빅사이즈의 머리핀을 꽂아 동양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OSEN

한소희는 첫 칸국제영화제 입성을 잊을 수 없는 듯 영화제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공유했다.

임윤아는 그야말로 ‘핑크여신’이었다. 과감한 디자인의 풍성한 핑크 드레스를 입은 윤아는 절개된 드레스 사이로 매끈한 다리를 드러냈다. 머리는 틀어 올려 임윤아의 길고 매끄러운 목선을 강조했다.

이후 한소희와 임윤아는 공식 만찬행사에서는 새로운 드레스를 선보였다. 한소희는 카키, 임윤아는 화이트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소희는 만찬행사에서도 쉬폰 소재의 드레스를 입었는데, 화려한 꽃모양 장식의 카키색 슬립 드레스에 머리를 길게 풀었다. 이에 한소희만의 청순 섹시한 매력이 돋보였다.

임윤아는 몸매 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반묶음한 헤어스타일로 레드카펫에서의 발랄한 매력과는 다른 우아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kangsj@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소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