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미녀와 순정남' 지현우, ♥임수향 정체 알고 직진 플러팅[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오세진 기자] ‘미녀와 순정남’ 지현우가 임수향의 정체를 깨달았다.

19일 방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홍은미/ 제작 래몽래인)에서는 김지영(박도라, 임수향 분)의 정체가 박도라란 걸 알게 된 고필승(지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수연(이일화 분)의 딸 공마리(한수아 분)는 고필승에게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다짜고짜 고필승의 번호를 알려달라는가 하면, 아니라면 그 집에 찾아가겠다고 떼를 썼다. 장수연은 안 그래도 남편인 공진택(박상원 분)이 마리를 필승과 이어주려고 했던 것 때문에 마리를 막아 세웠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꿍꿍이가 있는 홍애교(김혜선 분)는 마리에게 “선영이 아들을 좋아했어? 그럼 알려줘야지”라면서 옳다구나, 냅다 고필승의 집이자 고필승의 모친 김선영(윤유선 분)의 집을 알려주었다. 마리는 그곳에서 하루 꼬박 보냈고, 장수연은 예민하게 반응했다. 이에 홍애교는 “마치 선영이 아들이랑 마리랑 절대 되면 안 되는 것처럼 구는 이유가 뭐냐”라고 말하는 것에 장수연은 움찔거리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OSEN

고필승은 박도라의 정체를 의심했다. 자신을 구해주고 쓰러진 박도라가 의심스러웠던 것이다. 즉 김지영이란 이름의, 죽은 사람이자 헤어진 연인인 박도라랑 너무나 닮은 자신의 스태프가 쓰러지자 고필승은 의심스러운 손길로 박도라의 발목 안쪽을 확인했다.

발목 안쪽에는 문신이 그려져 있었다. 해당 문신은 이들이 연인일 때 박도라가 제안하여 함께 새긴 것으로, 고필승의 발목 안쪽에는 달로 된 문신이 있었던 것이다. 이에 고필승은 지체없이 김지영의 고향으로 달려가 사실을 확인하고자 했다.

지영의 할머니는 “지영이가 그런 얘기까지 말한 거냐. 그러면 이왕지사 솔직히 말하겠다. 지영이가 몹쓸 사고로 사고 이전의 기억은 아무것도 없다. 그때 우리 지영이 기억상실증이다. 거기다 얼굴도 다 갈아엎었다”라고 말했지만 "내 손녀가 맞다"라고 말해 고필승을 실망케 만들었다.

OSEN

그러나 반전이 일어났다. 마을 주민이 “지영이 걔가 사고로 기억 잃고 얼마나 착해졌는데요. 할머니 속을 얼마나 썩였는대요. 그런데 걔가 살아 돌아와서 동네 소문이 이상하게 났다. 걔 얼굴이 싹 다 바뀐 거다. 지영이가 아니더라”라고 한 말에 힘을 얻은 고필승은 그 길로 박도라의 친모인 백미자(차화연 분)와 김지영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다. 두 사람은 친자 관계가 맞았다.

박도라가 살아있는 걸 알게 된 그는 그대로 오열을 쏟아냈다. 이내 눈물을 닦은 고필승은 연거푸 “진짜 병원을 안 가도 되겠냐. 진짜로 괜찮냐. 정말 필요하면 더 말해요. 꼭이에요, 꼭”라며 김지영을 찾아갔다.

OSEN

이어 김지영에게 카풀을 제안하거나 좋아하는 음식을 묻고는 그 음식이 자신이 아는 음식임이 확인되자 혼자 웃는 등 고필승은 김지영이 보기에 수상쩍은 행동을 이어 갔다. 김지영은 “왜 이렇게 쳐다보는겨? 돌멩이도 설레겠네. 감독님 보기를 돌 보듯 보기로 했는데! 환장하겄네!”라며 흔들리는 마음을 애써 가라앉히고자 기를 썼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