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6 (일)

'보니하니' 이수민, 과거 욕설 논란에 "지옥같은 시간 보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배우 이수민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이수민이 과거 욕설 논란을 떠올리며 "지옥 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수민은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공개된 영상의 제목은 '이수민, 나락에서 예원처럼 부활을 꿈꾸는 다 자란 보니하니'였다.

이수민은 영상에서 긴장감을 표현했다. 진행자 탁재훈이 "방송을 14살부터 했는데 무슨 긴장을"이라고 하자 이수민은 "예능에 많이 나오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과거 욕설 논란에 대해 이수민은 "그 일이 있었던 것은 오래됐다"며 "비공개 계정에 욕설을 사용했다가 누군가가 유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짜 지옥의 시간을 보냈다"며 "너무 어린 마음에 실수했던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이수민은 2009년 아역 배우로 데뷔했다. 2014년부터 2년간 EBS TV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한정수 기자 jeongsuhan@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