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피식대학, 지역 비하 논란→구독자 8만 명 이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구독자 수가 지역 비하 논란 이후 8만 명 넘게 이탈했다.

19일 기준 피식대학 채널 구독자 수는 기존 318만 명에서 논란 이후 310만명으로 8만 명 가량 줄었다.

피식대학은 11일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왓쓰유예’라는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은 피식대학의 시리즈물 중 하나인 ‘메이드 인 경상도’의 영양 편이다. ‘메이드 인 경상도’는 피식대학 멤버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가 경상도 지역 곳곳을 돌아다니며 소개하는 여행 콘텐츠다. 최근 게재된 영양 편에는 멤버들이 영양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나가 논란이 일고 있다.

한 제과점을 방문한 멤버들은 빵을 먹다가 “젊은 애들이 햄버거 먹고 싶은데 이걸로 대신 먹는 거다”, “내가 느끼기엔 부대찌개 같은 그런 느낌이다. 못 먹으니까 그냥 막 이렇게 먹는 것 아니냐”라고 무례하게 군 것은 물론, 백반집에서는 “이것만 매일 먹으면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것”이라 평가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한 피식대학은 혹평한 가게들의 간판을 그대로 노출하며 문제가 되고 있다.

이외에도 지역 사람들이 사 먹는 블루베리 젤리를 먹으며 “할매 맛이다. 할머니 살을 뜯는 기분”이라 표현했고, 강을 보며 “위에서 볼 땐 예뻤는데 밑으로 내려오니 똥물이다”라고 내뱉었다. 또 “내가 공무원인데 여기 발령받으면…여기까지만 할게”라 말하며 지역 비하를 이어갔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자영업자 하나 담그는 꼴이다”라며 피식대학을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또 “식당 주인 앞에서 너무 무례하다”, “아무리 개그 채널이라도 선은 좀 지켜라”, “이걸 문제 없이 올린 제작진 이해가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피식대학은 18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피식대학은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 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다”며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시청자 분들께 여과 없이 전달되었고 이 부분 변명의 여지 없이 모든 부분에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