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악화되는 김호중 ‘뺑소니·음주 의혹’에 콘서트 연출 맡은 SBS 미디어넷 손 뗀다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가수 김호중이 콘서트장에서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자신의 무고함을 주장했다. 사진 | 생각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원성윤 기자] 가수 김호중의 경북 김천 콘서트 연출을 맡은 SBS 미디어넷이 참여 불가를 선언했다.

SBS 미디어넷은 19일 오후 “당사는 추후 예정됐던 김천 콘서트는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SBS 미디어넷 측에서는 이날 열린 창원 콘서트가 끝난 뒤 김호중의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와 김천 콘서트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사태 추이를 지켜본 결과 더 이상 콘서트 연출을 하는 게 무리라고 판단했다.

SBS 미디어넷은 18~19일 경남 창원스포츠파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연출을 맡았고, 내달 1~2일에 예정된 김천 콘서트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음주운전 의혹, 운전자 바꿔치기, 블랙박스 메모리칩 파기 등 갖은 논란 속에 경찰이 구속영장 청구 검토에도 들어가자 백기를 들었다.

아직까지 김호중은 떳떳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18일 경남 창원스포츠파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에서 김호중은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았다. 이후 강남경찰서는 지난 16일 김호중 및 소속사 생각 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