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유자녀 돌싱커플’ 김슬기-유현철…장인어른이 사위에게 건넨 말은? (‘조선의 사랑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 혼인신고 이후 진정한 4인가족 생활을 시작한 ‘有자녀 돌싱커플’ 김슬기-유현철이 다시 등장한다. 사진 |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원성윤 기자]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 혼인신고 이후 진정한 4인가족 생활을 시작한 ‘有자녀 돌싱커플’ 김슬기-유현철이 다시 등장한다.

김슬기의 아버지는 두 사람의 신혼집을 방문해, 한때 둘 사이에 불거졌던 ‘파혼설’을 언급하며 “어떤 사람들이 댓글을 그렇게 달았냐”며 속상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될 ‘조선의 사랑꾼’에는 두 아이와 함께 단란한 신혼 생활을 시작한 김슬기-유현철의 집에 김슬기의 부모님이 처음 방문한다.

유현철의 장인어른은 사위를 보며 “어째 살이 좀 빠진 것 같아?”라고 말했고, 이에 유현철은 “애 둘을 보면서 좀 빠진 것 같아요”라고 웃으며 답해 처음의 어색함이 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가인이와 채록이가 할머니에게 집 구경을 시켜드린다고 분주한 가운데, 장인어른은 “이제 대출금만 잘 갚아 나가면...집 걱정은 할 게 없고, 애들만 잘 키우면 되는 거지”라며 “성공했네! 고생했고”라고 유현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그는 “내가 와서 잘 살고 있는 모습을 봐야지. 그래야 내가 ‘어떤 사람들이 댓글을 그렇게 달았냐고 한마디 해줄 수 있지! 이렇게 잘 살고 있는데 뭔 소리 하는 거냐고 말이야...어딘지 몰라도 내가 항의 한 번 할 거야”라며 한때 불거졌던 김슬기-유현철의 파혼설에 속상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장인어른의 말을 듣던 유현철은 미안한 듯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