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졸업’위하준, 당돌&능글미로 설렘지수 폭발…로맨스는 시작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tvN '졸업'에서 위하준은 치열함 가득한 대치동 학원가에서 펼쳐지는 이야기 속에서 때론 당돌하고 대범한 행동으로 극에 활력과 긴장감을 만들어 낸다. 서혜진과는 티키타카가 오가는 설전 속에서 능청스러운 농담과 장난끼 가득한 반존대로 웃음과 설렘을 유발하는 등 ‘이준호’ 캐릭터를 다채로운 매력으로 풀어내며 큰 반응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방송에서는 제자에서 동료가 되어 나타난 위하준(이준호)이 정려원(서혜진)과의 사제출격 공동수업을 준비하는 에피소드를 통해 누나들의 미소를 유발하는 연하남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위하준은 학원 간판 얼굴로 발탁하겠다는 원장의 제안에 ‘사제출격’으로 역제안을 했다. 여기에 한발 더 나아가 라이벌 학원인 ‘최선국어’의 원장 최형선에게 막혀 서혜진이 한번도 뚫지 못한 ‘휘원고’의 학생들을 공략하는 공동 강의 프로젝트로 서혜진을 설득, 대범하고 당돌함 가득한 이준호의 모습으로 단번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특히 공동 강의 준비를 위한 서혜진과의 비밀 수업이 시작되면서, 두사람 사이에 미묘한 로맨스의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공동수업을 위한 첫 비밀 수업 후 자신을 집에 태워다 준 서혜진을 향해 도착하면 문자 달라고 하더니 대뜸 “저 곧 독립해요. 도저히 이 동네에서 방을 구할 수가 없더라구요. 선생님 동네로 알아보고 있어요.이 동네 보다 싸고, 카풀 용이하고”라며 서혜진을 당황하게 했다.

여기에 “벌써 주무시는 거에요? 샘! 서혜진, 자니?” 라며 존대와 반말을 뒤섞은 장난끼 가득한 달달한 문자 메시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몽글몽글하게 만들며 이제 막 시작된 두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준호&서혜진의 사제출격 강의에 반기를 드는 남청미, ‘최선국어’의 최형선 원장과의 맞대결을 선포하고 치뤄지는 무료 강의에 문제가 생기는 듯한 내용의 4회 예고가 공개되며 두사람 앞에 펼쳐지는 위기들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지 기대와 궁금증을 자아냈다.

wp@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