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미스트롯3’ 배아현, 정화조 일해 뒷바라지한 아버지 위해 즉석 콘서트 열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미스트롯3’ 배아현이 뜨거운 열기로 꽉 채운 즉석 콘서트를 열어 아빠의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었다. 사진 | TV조선



[스포츠서울 | 원성윤 기자] ‘미스트롯3’ 배아현이 뜨거운 열기로 꽉 채운 즉석 콘서트를 열어 아빠의 어깨를 으쓱하게 만들었다. ‘원조 한류 프린스’ 박시후와 ‘1세대 모델’ 출신 아빠는 뜻밖의 연기 대격돌을 펼쳤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가 공개한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생애 첫 둘만의 여행을 떠나는 배아현 부녀의 모습, 그리고 8주 만에 돌아온 ‘무소음 부자’ 박시후 부자의 몽골 영화 촬영기가 전격 공개된다.

앞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가족을 위해 홀로 눈물을 삼킨 배아현 아빠의 과거와 그런 아빠의 헌신 속에 8년간의 무명 생활을 버틴 딸 배아현의 눈물 겨운 가정사가 공개되며 많은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배아현 부녀의 설렘 가득한 첫 여행기가 예고돼 더욱 기대를 모은다.

부녀가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아빠의 고향이자 배아현의 할머니 집이었다. 손녀의 등장에 신이 난 할머니와 함께 배아현 부녀는 동네 어르신들로 발 디딜 틈 없는 마을 경로당을 방문했다.

열렬한 환호와 박수 속에 ‘고향 스타’ 배아현의 즉석 미니 콘서트가 벌어졌고, 손녀의 인기에 할머니는 덩실덩실 어깨춤을 선보였다. 그리고 누구보다 딸이 자랑스러운 배아현의 아빠는 “딸 잘 뒀다, 잘 키웠다”, “딸 덕분에 효도 한번 한다”라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바쁘다는 핑계로 추억 하나 없이 살아온 배아현 부녀의 둘만의 추억 만들기가 이어졌다. 배아현의 아빠는 “내가 너무 바쁘게 살았다. 그렇게 살다 보니까 딸과 함께 보낼 시간도 없었다”라며, 지난 시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배아현 “뭔가를 함께 하고 있다는 느낌”이라며 “좋은 추억을 쌓은 것 같다”라고 아빠와의 여행에 감동을 전했다.

한편, 박시후의 아빠는 영화 촬영 중인 아들을 보기 위해 몽골로 날아갔다. 본업할 때 더욱 빛나는 배우 아들의 연기 열정이 돋보인 가운데, 박시후와 동료 배우들이 준비한 환영 플래카드가 아빠를 반겼다. 그러는 사이 갑작스러운 단역 배우의 촬영 펑크로 제작진들이 분주해졌고, 급기야 감독은 아빠에게 대역을 제안하기에 이른다.

아들의 촬영장에 놀러왔다가 영화에 출연하게 된 얼떨떨한 상황에서도 박시후의 아빠는 당황하지 않고 흔쾌히 출연을 허락했다.

이에 박시후는 “안 한다고는 안 하시네”라며 장난을 던져 분위기를 더욱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뒤이어 영화 속 의상으로 갈아입고 나타난 ‘훤칠 아빠’의 아우라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동안 만들지 못했던 소소한 추억으로 꽉 채운 배아현 부녀의 특별한 하루, 그리고 몽골에서 이뤄진 박시후 아빠의 본격 배우 데뷔 현장은 22일 오후 10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socool@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