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3 (목)

강동원 "얼굴 가리고 슈퍼 갔는데 조카가 '여기 강동원 있어요' 외쳐" 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강동원이 조카와의 일화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공개된 웹예능 '핑계고'에는 강동원이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동원은 "저번에 '유퀴즈' 나갔을 때 조카 얘기를 했는데 편집이 됐다. 조카가 '유퀴즈'를 보고 저한테 연락해서 자기 얘기 안 했다고 엄청 뭐라고 했다. 삐지고. 그래서 '난 얘기를 다 했다. 유재석 선배님이 다 자른 거지 내가 한 거 아니다'라고 했다"고 조카와의 일화를 전했다.

조이뉴스24

강동원 [사진=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유재석은 "아니야 아니야. 내가 편집 안 한다. 내가 자른 거 아니야. 나는 하는 일이 다르다. 나도 잘린다"고 해명했다.

강동원 조카가 중학교 1학년이라며 "초등학교 저학년 때만 해도 모르다가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뭘 아니까 저는 얼굴을 가리고 슈퍼를 갔는데 조카가 '여기 강동원 있어요'라고 했다. 아니면 갑자기 자동차 창문을 내려달라고 해서 '여기 강동원 있어요'라고 했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