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교회서 멍든 채 숨진 여고생 '학대 혐의'…50대 여신도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인천의 한 교회에서 온몸에 멍이 든 채 숨진 여고생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 50대 신도가 조금 전에 구속됐습니다. 법원에 나온 이 신도는 학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말없이 고개만 저었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여성이 경찰 호송차에서 내려 법원으로 걸어옵니다.

지난 15일 오후, 인천의 한 교회에서 온몸이 멍이 든 채 의식을 잃은 뒤 숨진 여고생 B 양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 50대 여신도 A 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