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이슈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

국힘, 문재인 회고록에 “여전히 김정은 대변인” 맹비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나경원 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위원회를 방문해 주형환 현 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퇴임 2년 만에 처음 회고록을 낸 문재인 전 대통령을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비난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당선자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사를 통해 전해진 회고록 내용 일부를 봤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 대변인’의 한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 핵 개발을 합리화하는 북한의 전형적인 궤변을 아직도 두둔하고 있다”고 적었다.



문 전 대통령은 17일 공개된 회고록 ‘변방에서 중심으로’에서 3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2차례 북미 정상회담 등을 다뤘다. 회고록에는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핵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사용할 생각 전혀 없다”고 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를 두고 나 당선자는 “지도자의 나이브함(순진하다는 뜻)은 심각한 무능이자 국가의 큰 리스크(위험)”라며 “김정은이 말하는 ‘안전 보장’이라는 것은, 철저히 김씨 가문과 독재 정권 안위를 지키겠다는 것에 불과하다”고 적었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김정은의 비핵화가 진심이었고, 최종 비핵화 결렬은 미국 대통령 참모들 탓이라고 믿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되겠냐”며 “역시 문 전 대통령은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 맞다”고 했다. 조해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 전 대통령 회고록을 보면, 지난 정권 때 한반도 운명이 남북 양측의 문제적 지도자들의 손에서 얼마나 위태롭게 줄타기했는지 알 수 있다”고 적었다. ‘핵 사용 의사가 없다’는 부분을 두고는 “오판과 과오를 진실과 진심으로 둔갑시켜 버젓이 서술하고 있는 무책임과 후안무치가 가히 역대급”이라고 했다.



임재희 기자 limj@hani.co.kr



▶▶한겨레 서포터즈 벗 3주년 굿즈이벤트 [보러가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