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3 (일)

KIA 김도영 라인업 복귀 … 나성범까지 살아난 완전체 타선으로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도영 리드오프로 선발 복귀
한준수까지 들어가며 KIA 타선 완전체 타선
나성범 살아나며 화력 집중 가능


파이낸셜뉴스

김도영이 선발 라인업에 복귀 한다. KIA는 시즌 첫번째 완전체 주전 라인업이다.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KIA 타이거즈의 김도영이 1번 타순으로 복귀했다.

지난 두산과의 3연전에서 손목 통증으로 중간에 교체되었던 김도영은 3경기를 휴식하고 4일만에 대타로 현장에 복귀했다. 그리고 NC 다이노스와의 마산 원정경기에서 라인업에 복귀했다.

KIA는 김도영이 1번으로 들어가고 최원준이 2번, 나성범이 3번으로 들어가면서 작년 시즌 말 9연승을 내달리던 당시의 타순으로 복귀했다.

파이낸셜뉴스

KIA 타이거즈 주장 나성범은 최근 4경기에서 홈런 3개를 때렸다. (KIA 타이거즈 제공)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도 이미 KIA는 10개구단 전체에서 팀타율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나성범이 완전히 복귀하면서 이번 주에만 17타수 7안타 3홈런 10타점을 때려내는등 완전한 회복세를 보여서 KIA 타선에 위력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KIA 타선의 요체는 '3등분'으로 나뉜다. 타순은 바뀌더라도 어쨌든 나가면 무조건 뛰는 최원준, 김도영, 박찬호의 육상부 라인, 상대가 가장 기피하는 나성범, 최형우, 소크라테스의 대포 라인, 그리고 상대가 힘이 빠져있을 때 상대를 폭격하는 정확성을 바탕으로하는 이우성, 김선빈, 한준수의 중간 라인이다.

쉴곳 없어진 KIA를 상대로 NC 다이노스 선발은 이재학이다. 이에 맞서는 KIA의 선발은 황동하다.
#KIA 타이거즈 #김도영

jsi@fnnews.com 전상일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